해경 된 독립투사 증손자 “우리 바다 지키는 자부심”

남해해경청 이동빈 경위

입력:08/13 22:38 수정:08/14 13:49

“우리 바다를 지키는 해경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일하겠습니다.”

▲ 남해해경청 이동빈 경위

경남 남해지방해양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이동빈(36) 경위는 독립투사의 증손자다. 그의 외증조부 이기일씨는 일제강점기 만주에서 독립운동을 했다. 이 경위는 중국 톈진 외국어대학교에서 일본 문학을 전공했으며 대학 졸업 뒤 2007년 가족과 합류, 2009년 귀화했다. 앞서 외할머니, 어머니, 누나 등 가족은 먼저 제주도에 정착했다. 중국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어릴 적부터 외할아버지 등의 영향으로 늘 모국을 동경해 왔다. 목수, 농사, 노동을 전전하던 그는 경찰관이 되기로 마음먹었다. 경찰이 되면 나라에 봉사한다는 자부심과 어릴 때부터 운동을 좋아해 적성에도 잘 맞을 것 같았다. 중국에서 중국무술 ‘의권’(意拳)국가공인 5단 자격증도 취득했다.


지난 7일부터 경남 창원해양경찰서에서 현장직무교육을 받는 그는 13일 서울신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 12일부터 해경 경비함정을 타고 바다현장 직무교육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