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 ‘왕의 귀환’

ATP 투어 로저스컵 결승 올라… 5년 만에 톱랭커 탈환 가시권

입력:08/13 17:54 수정:08/13 19:09

30대 중반을 넘긴 남자프로테니스(ATP) 랭킹 3위 로저 페더러(36·스위스)의 ‘세계 톱랭커’ 복귀에 눈길이 쏠렸다.

페더러는 1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ATP 투어 로저스컵 단식 4강전에서 로빈 하서(네덜란드)를 2-0(6-3 7-6<7-5>)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페더러는 이로써 호주오픈과 윔블던 등 두 차례 메이저 우승을 포함해 올 시즌 6번째 우승에 단 한 발짝만 남겼다. 앞서 그는 3월 BNP 파리바오픈, 4월 마이애미오픈, 6월 게리베버오픈 정상에 올랐다.

올해 참가한 7개 대회에서 5차례 정상을 밟아 시즌 전적 35승2패로 승률 94.6%를 기록 중인 페더러는 지난 6월 메르세데스컵 2회전 패배 이후 최근 최근 5년 사이 개인 최다인 16연승을 이어 갔다.

페더러는 2012년 10월 29일을 마지막으로 통산 302주나 지키던 톱랭커 자리를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에게 넘겨줬다. 이후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다 은퇴설에까지 휘말려 올 시즌 첫 주 16년 만의 가장 밑바닥인 17위까지 떨어졌지만 호주오픈 우승을 기점으로 다시 상승곡선을 그렸다.

대회 이전까지 세계 1위 앤디 머리(영국·7750점)와의 랭킹 포인트 격차는 1205점이었지만 최소한 준우승으로 600점을 확보해 페더러는 7145점을 마련했다. 머리와의 거리는 605점.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000점을 얻어 7545점으로 200점 남짓한 차이로 머리를 턱밑까지 쫓을 수 있다. 결국 다음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리는 웨스턴&서던오픈 결과에 따라 1위를 탈환할 수 있다.

2004년, 2006년에 이어 11년 만에 세 번째 패권을 노리는 페더러의 결승 상대는 스무 살의 랭킹 8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다. 상대전적은 2승1패로 앞선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