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기권 재진입 기술 1~2년 이상 걸릴 것”

徐 국방차관 “핵탄두 소형화 진전”

입력:08/13 18:02 수정:08/13 18:21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3대 기술이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최종 관문인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확보하는 데 적어도 1~2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 차관은 13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재료공학적으로 북한이 재진입 기술을 완전히 확보했느냐에 대해서는 한·미 모두 아직은 아니라는 판단”이라며 “점점 다가가는 게 사실이고 시점을 명시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1~2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기술 수준에 관해서는 “지속적으로 진행돼 왔고 지금은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할 만큼 소형화하는 것에 거의 근접했다는 게 정부의 공식적 판단”이라고 말했다. 서 차관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적 도발을 계속 이어 가면서 성동격서식 전술적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