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본 文대통령…“광주의 진실 푸는 데 큰 힘”

故힌츠페터 기자 부인·출연진과 함께 관람…눈물 훔치기도

입력:08/13 15:58 수정:08/13 15:58

 1/9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전에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광주의 참상을 알렸던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영화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브람슈테트 여사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질 당시 다른 지역 사람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해직당하거나 처벌받았다”며 “남편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브람슈테트 여사는 “남편은 진실을 알리는 게 자신의 임무라고 말하곤 했다”면서 “광주가 인생에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했는데, 짧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라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들어진 걸 안다면 무척 기뻐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브람슈테트 여사는 “앞으로도 젊은이들이 민주주의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많은 이들이 광주에 부채감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부산의 민주화운동이란 것도 광주의 실상을 알리는 것이었다”고 회상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신부님들의 도움으로 87년 5·18 주간에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힌츠페터 기자의 동영상을 많은 이들과 보게 됐고 그것이 부산 시민이 광주의 실상을 본 첫 순간이었다”며 “이것이 87년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고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면서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 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영화를 함께 본 힌츠페터 씨의 부인은 물론 문 대통령도 영화가 끝나자 눈물을 훔쳤고 서로 따뜻한 악수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후보 당시 부인 김정숙 여사 등과 개혁 군주로서 광해군의 면모를 모티브로 삼은 픽션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보고 나서도 눈물을 훔치느라 한동안 객석을 뜨지 못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 후 영화를 만든 장훈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 씨, 유해진 씨와 간담회를 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