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드 괴담으로 국론 분열…사드 4기 배치 완료해야”

입력:08/13 13:15 수정:08/13 13:15

자유한국당은 13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내 레이더의 전자파가 인체 보호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국방부 조사 결과를 근거로 “조속한 시일 내에 사드 배치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여권을 압박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드 도입 단계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과 환경영향 괴담을 퍼뜨리고 주민 공포와 국론 분열을 일으킨 세력들이 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문제는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안보를 맡고도 계속 이들 세력에 끌려다녔다는 데 있다”며 “어제 환경영향평가로 이 같은 모든 논란을 일단락시키고, 조속하고 완전하게 사드 4기 추가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우리나라를 지킬 최소한의 방어적 조치부터 이행돼야 일촉즉발의 북한 핵·미사일 위협 앞에서 국제 사회에 공조를 구할 최소한의 면목이라도 선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