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의장국 필리핀, 北·美에 한반도 긴장고조 자제 촉구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이 북한과 미국을 향해 한반도 긴장 고조 행위를 자제하라고 13일 촉구했다.

에르네스토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필리핀은 (당사국들에)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자제력을 발휘할 것을 재차 요구한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미국령 괌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위협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에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괌을 향해 미사일 발사할 경우 미사일 파편이 자국 해역에 떨어지거나 떠밀려 오는 것에 대비해 항해 금지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괌은 필리핀에서 동쪽으로 2500㎞가량 떨어져 있다.

확대보기

▲ 북미갈등.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