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마크롱 전화통화…“北에 합심해 대응”

입력:08/13 09:07 수정:08/13 09:0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잇단 핵·미사일 도발에 나선 북한에 대해 양국이 합심해 대응하기로 결의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스 파리 엘리제 궁에서 13일(현지시간) 미·불 정상회담이 개최됐다.
사진=AP 연합뉴스

뉴저지 베드민스터의 골프장에서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양국 정상은 안정을 해치고 위기를 확대하는 북한의 행동으로 위험이 커지는 상황에 맞설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부는 최근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놓고 군사적 행동까지 시사하는 격렬한 설전을 벌여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