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합 도중 공중제비 돌던 보디빌더, 끔찍한 사고 겪어

입력:08/12 15:39 수정:08/12 15:39

▲ 체육관에 들어선 시피소가 백플립을 시도하는 찰나의 순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보디빌딩 챔피언이 시합에서 뒤로 공중 제비를 넘다 끔찍한 부상을 당해 숨을 거뒀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보디빌딩 매거진 머슬 에볼루션의 지난 7일자 기사를 인용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콰줄루 나탈주 출신의 보디빌더 남성 챔피언 시피소 런젤로 타베트(23)가 ‘백플립’ 후 머리로 착지해 목뼈가 부러지는 사고로 숨졌다고 전했다.

사건 당일이었던 5일 시피소는 보디빌딩 시합이 열리는 체육관으로 들어섰고, 자신의 근육을 자랑하며 많은 관중들의 환호와 함성을 이끌어냈다.

분위기를 더 뜨겁게 달구고 싶었던 그는 체육관 바닥에 깔린 매트 위로 달려와 백플립을 시도하려 공중으로 몸을 날렸다. 백플립은 뒤로 360도를 도는 고난이도 동작으로 중심을 못잡고 떨어지면 충격이 상당히 크다.

그러나 마음과 달리 몸이 충분한 회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결국 발이 아닌 뒤통수로 매트에 착지하는 바람에 시피소는 큰 충격으로 나가 떨어졌고, 그대로 쓰러졌다. 걱정이 된 관계자들이 그를 향해 달려갔지만 그는 미동도 없이 매트에 계속 누워있었다.

▲ 착지에 실패한 그는 바닥과 충돌한 충격으로 움직일 수 없었다.



현지 보디빌딩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시피소는 자신만의 시그니처 백플립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무대에서 이를 즐겨하곤 했다고 한다.

조직위원장 웨인 프라이스는 “이번엔 그가 양말을 신고 있었기에 미끄러졌거나 충분한 힘을 동반하지 못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매거진은 “최근 시합에서 놀라운 근육 크기와 나이보다 성숙함으로 관중, 심판들에게 큰 감명을 주었던 시피소 런젤로 타베트. 주니어 세계 챔피언으로도 활동하며 미래가 촉망했던 그의 비극적인 죽음으로 보디빌딩 단체가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는 비보를 남겼다.

▲ 시피소는 순간의 사고로 짧은 생을 마감하게 됐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