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에 휩쓸린 40대 남성 목숨 구한 피서객들의 ‘인간띠’

입력:08/12 21:53 수정:08/12 21:53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파도에 휩쓸린 40대 남성이 시민들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다.

▲ 소중한 생명 구하는 인간 띠
12일 오후 2시 16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청간정 콘도 앞 해변에서 바다에 빠진 40대 남성을 피서객들이 인간 띠를 만들어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6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청간정 콘도 앞 해변에서 A(45)씨가 파도에 떠내려가는 모습을 한 시민이 발견했다. A씨는 비록 대형 튜브를 타고 있었으나 해변으로부터 약 150m 떨어진 지점까지 휩쓸렸고 설상가상으로 파도도 거세지는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이를 목격한 시민은 서둘러 청간정 콘도 직원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 사이 A씨는 때마침 해변 쪽으로 밀려온 파도를 타고 해변으로부터 70∼80m 떨어진 지점까지 접근했다.

그러나 파도가 다시 거세졌고, A씨가 타고 있던 튜브가 뒤집히고 말았다. A씨는 손에서 튜브를 놓쳤다.

그때 한 피서객이 바다로 뛰어든 데 이어 다른 피서객 2명도 곧바로 합류했다. 이들 3명이 힘을 합쳐 A씨를 구해 해변 가까이 헤엄쳐 나오자 이번에는 해변에서 지켜보던 피서객 10여명이 ‘인간띠’를 만들어 구조를 도왔다.

시민들의 도움으로 A씨는 극적으로 구조됐다. 뭍으로 나온 A씨는 곧 호흡을 되찾았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