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온유 성추행 의혹, 수사 계속한다”

입력:08/12 21:12 수정:08/12 21:12

인기 아이돌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28·본명 이진기)가 클럽에서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 샤이니 온유. KBS 방송 캡처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온유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목격자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클럽 내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보해 분석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가 취하돼도 성추행은 반의사불벌(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처벌하지 않는 죄)이 아니므로 사실관계는 계속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유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성추행 입건’ 보도가 나온 이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성추행 의혹은 술에 취한 상황에서 발생항 ‘오해’이며 상대 여성도 취중 해프닝임을 인지하고 어떠한 처벌도 원치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찰에 따르면 SM 측이 언급한 ‘고소 취하서’는 피해 여성 측이 아닌 온유 측 변호사가 대신 받아 경찰에 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피해 여성 측에게 취하의사를 확인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