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 웨이터가 물수건에 맥주까지…일본 선술집 ‘카야부키야’

입력:08/12 14:11 수정:08/12 14:11

▲ Caters Clips youtube
원숭이 웨이터로 유명한 일본 혼슈 도치기현 우츠노미야의 전통 선술집인 카야부키야(Kayabukiya).


일본의 한 선술집에서 원숭이가 웨이터로 일하고 있어 화제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일본 혼슈 도치기현 우츠노미야의 전통 선술집인 카야부키야(Kayabukiya)에 대해 보도했다.


카야부키야는 원숭이들이 웨이터 유니폼을 입고 직접 맥주를 서빙하는 식당으로 유명한 곳. 가장 인기가 많은 원숭이 ‘후쿠찬’(Fuku-chan)은 바둑판무늬 셔츠와 치마를 입은 채 손님에게 음식을 직접 배달한다.

이곳의 원숭이들은 각각 맡은 주력 분야가 있다. 웨이트리스 ‘후쿠찬’은 주로 테이블을 물수건으로 닦고 손님의 주문을 받아 음식을 서빙하는 일을 맡아 하며 원조 원숭이 웨이터 ‘야찬’(yat-chan)은 손님에게 주로 맥주나 냅킵을 갖다 주는 일을 한다.

주인과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이 원숭이들도 간혹 실수를 한다. 급하게 서빙을 하다가 완두콩을 담은 그릇을 쏟지만 손님들은 이들의 실수에 웃음을 터트리며 오히려 이들을 다독거린다. 원숭이들이 일을 잘 할 땐, 주인은 바나나를 제공하며 그들을 칭찬한다.



카야부키야 주인 카오루 오추카(Kaoru Otsuka)씨는 “애완동물로 키우던 야 찬에게 물수건을 아무 생각없이 주었는데 그가 손님에게 물수건을 갖다줬다”며 “이후 그들에게 식당 일을 훈련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원숭이들은 가족보다 더 가깝다”며 “난 하루 종일 그들과 있으며 잠도 함께 잔다. 돌보는 것을 시작하면 (그들을) 놓을 수가 없다. 너무 귀엽다”고 덧붙였다.

한편 ‘후쿠찬’과 ‘야찬’은 일본 지방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동물보호 관련 규정에 따라 하루 2시간씩 교대로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Caters Clip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