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북에 화염’ 트럼프에게 “대화로 해결해야”

입력:08/12 13:43 수정:08/12 14:08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북한을 겨냥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위협보다는 대화를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8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별도 회동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함부르크 AP 연합뉴스

12일 중국 관영 CCTV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 이익이 있다”면서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시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수단은 대화와 담판이 견지해야 한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양국 정상은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지난달 3일 전화 통화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CCTV는 전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미국령인 괌 ‘포위 사격’ 언급 등 미국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북한을 향해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다”, “부디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기 바란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강온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의 열쇠를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우방인 중국이 쥐고 있다고 보고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줄곧 요구해왔다.

이날 통화에서는 또 시 주석이 “미·중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 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