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소 설립”… 美 문서 4건 발굴

“조선인 등 150여명 있어” 증언도

입력:08/11 23:06 수정:08/12 03:40

“전투 지역에 있는 최전선 군인들에게 강간과 약탈은 매우 흔한 일이었다. (중략) 강간을 방지하기 위해 군(軍)은 점령 후 즉각 허가된 공용 위안소를 설립했다.”

▲ 국사편찬위원회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발굴한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 제182호’의 16쪽. 굵은 선 안쪽에 일본군의 위안소 설립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 심리전 시보 제182호의 표지.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국사편찬위원회는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서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위안소 설립과 관리에 관여했음을 보여 주는 사료 4건을 발굴해 11일 공개했다. 이번에 발굴된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에는 일본의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국민기금이 펴낸 위안부 자료집에 일부가 수록됐다.

이날 국사편찬위원회가 함께 공개한 ‘연합군 번역통역부 심문보고서’에도 위안소가 군의 관리 아래 있었다는 일본 군인의 증언이 실렸다. 1942년 9월 만들어진 연합군 번역통역부는 미군의 태평양 지역 전투에서 일본군 통신 감청, 포로 심문, 일본군 문서 번역 등의 임무를 맡았다.

이 기관이 작성한 470번 보고서에는 1944년 4월 29일 인도네시아 말랑에서 체포된 일본 군인의 심문 내용이 담겼다. 일본군 포로는 “군의 관할구역 안에 위안소 7개가 설립됐다”며 “조선인과 일본인, 인도네시아인 등 150여명의 여성이 있었다”고 말했다.김득중 편사연구관은 “일본군이 위안소 설립과 관리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문건”이라며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묻고 공식 사과를 요구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사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