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12일째 ‘잠행’… 추가 도발 준비하나

‘화성 14형’ 발사 자축연 후 모습 감춰

입력:08/11 23:06 수정:08/12 03:20

노동신문 “판가리 결전”… 비상태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2일째 공개활동에 나서지 않으면서 추가 도발에 앞서 ‘잠행’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앞서 김락겸 북한 전략군사령관은 지난 9일 “8월 중순까지 괌도 포위사격 방안을 최종 완성해 공화국 핵무력의 총사령관(김정은) 동지께 보고드리고 발사대기 태세에서 명령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조선을 당할 자 세상에 없다’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판가리 결전은 시작되었다”면서 “이 시각 조국은 천만 군민 모두를 전민 총결사전으로 부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연일 대미 위협 수위를 끌어올리는 가운데 내부 주민 결속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최후의 승리는 위대한 우리 인민의 것”이라며 “혁명의 길에서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라.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의 두리(주위)에 더욱 굳게 뭉치자”라고 김정은 체제에 대한 충성을 독려했다.북한 내부 분위기와 관련해 미국 자유아시아방송(FRA)은 이날 “각 시, 군 당위원회 부장급 이상 간부들에게 비상대기 태세가 발령됐다”고 북한 소식통의 전언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 축하 연회에 참석한 이후 이날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 위원장의 잠행은)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가 예전과 다른 강도로 높아지고 미국 B1B 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에 전개되기도 하는 일련의 상황에서 경호 문제가 가장 크다고 본다”면서 “괌 포위사격은 현실성이 떨어지는 얘기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나 또 다른 형태의 도발 준비들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다음주 15일 이후에는 언제든지 (추가 도발) 가능성이 열려 있다”면서 “북한군 하계훈련 기간이기 때문에 시험발사뿐 아니라 재래식 군사훈련까지 포함해서 지금이 (군사활동을) 할 시기”라고 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