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국방 “北 성동격서식 도발에 대비”… 軍 연쇄 전군·작전지휘관회의

입력:08/11 18:16 수정:08/11 20:40

▲ 宋국방·신임 육군총장 ‘경례’
송영무(오른쪽) 국방부 장관과 김용우(가운데) 신임 육군참모총장이 1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육군참모총장 취임식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
계룡대 연합뉴스

북한이 미국령 괌을 포위사격한다고 위협하는 등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군 수뇌부가 잇따라 주요지휘관회의를 열어 대북 경계태세 강화를 지시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1일 오후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 지휘통제실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대북 경계태세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작전 현황을 보고받은 송 장관은 “최근 북한이 ‘서울 불바다’, ‘괌 주변 포위사격’ 등 망발을 일삼으며 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은 한·미 동맹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면서 “북한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우리 군의 최우선 임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이어 “북한이 최근 전략적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성동격서식의 전술적 도발도 언제든지 자행할 수 있기 때문에 강력한 힘으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이순진 합참의장도 화상회의가 끝난 후 별도로 전군 작전지휘관회의를 주재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징후를 면밀히 감시하고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응징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