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측 ‘출근길 자동차 헤어롤 원조는 나’…보좌진 “중전마마 같다”

입력:08/11 10:41 수정:08/11 10:55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보좌진이 11일 추 대표의 공식 블로그에 ‘출근길 자동차 헤어롤의 원조는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이 아닌 추 대표’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 출근길 차 안에서 헤어롤을 하고 있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추미애 대표 공식 블로그 캡처

이날 블로그에는 추 대표가 출근길에 자동차 안에서 머리에 ‘헤어롤’을 꽂은 사진이 올라왔다.


지난 3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 당시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이 헤어롤을 꽂고 출근해 큰 화제가 됐었다. 이 전 재판관의 사진도 추 대표의 블로그에 나란히 실렸다.

추 대표의 보좌진은 “이 전 재판관의 헤어롤은 성실하게 일하는 한국 여성의 상징으로 알려졌다”며 “그런데 자동차 헤어롤의 원조는 추 대표라는 것을 알고 있나”라고 밝혔다.

이어 “저도 추 대표의 이런 모습을 처음 보고 놀랐다”며 “‘중전마마’ 같다고 하니까 추 대표는 ‘하하하’ 하고 웃었다”고 전했다.

이 글에는 추 대표와 이 전 재판관의 헤어롤 비교 외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 추 대표가 겪었던 일들이 소개됐다.

우선 추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한 뒤 김 전 대표 수첩에 ‘행상책임(형사 X)’이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고 일부 언론에서 ‘추 대표가 형사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딜을 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오해로 인한 오보였고, 결국 오보를 낸 방송사는 사과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당시 추 대표의 주장은 행상책임(법을 대하는 그릇된 태도에 대한 책임)을 묻자는 것이었으며, 결국 이 전 재판관도 “박 전 대통령이 헌법을 대하는 태도가 잘못됐다”며 행상책임을 물어 파면 결정을 한 것이라고 이 글은 설명했다.

이 보좌진은 또 추 대표가 당시 박 전 대통령과의 회동을 추진한 것에 대해서도 “그만 물러나라는 최후통첩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하지만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저의가 의심된다’며 마치 추 대표가 뒷거래라도 하려는 것처럼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