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임기 마치면 다신 정치하지 않겠다” 이유는

입력:08/11 09:36 수정:08/11 09:36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정해진 임기까지 최선을 다한 후 다시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손 의원은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 출연해 “저는 정치를 하려고 당에 들어온 것이 아니였고, 디자인과 브랜딩이 제 임무였다. 정권교체에서 제 역할이 끝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2015년 당의 홍보위원장으로 영입된 손 의원은 이후 4·13 총선에서 정청래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마포을에 전략공천돼 국회에 입성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전략, 홍보마케팅을 진두지휘했다.

손 의원은 “카피는 다 내가 썼다. ‘강한 카리스마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것도 내가 썼다”며 “보좌관 한 명이 문구를 고치려고 하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내 얘긴데 왜. 고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굉장히 카리스마 있고 단호한 분인데 확신 없이는 바로 답하지 않는다. 근데 단박에 너무 좋다고, 그대로 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런가하면 보수성향인 남편과의 일화도 전했다. 손 의원은 “결혼 당시 남편이 자신을 많이 좋아해서 우월감을 느끼면서 결혼했다”면서 “남편은 언제든지 이길 수 있는 사람이니 져주자는 마음으로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과는 정치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다고 했다. 손 의원은 “처음 새정치민주연합의 홍보위원장으로 정치를 시작한 것은 남편과 단 한번도 상의하지 않은 결정이었고, 공개되기 전날 밤에 남편에게 처음 고백했다”면서 ‘니가 미쳤구나. 회사는 어떻게 하고’라는 잔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손 의원은 “지역구에 출마할 때도 너무 화를 내면서 ‘정말 정신이 나가도 한참 나갔다. 지금 몇 살인데 지역구를 나가냐’면서 3일 동안 말을 안했다”고 고백했다. 그렇지만 남편이 개인일정을 전부 취소하고 선거운동에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