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m 초기 청자 가마터 진안서 발견… 호남 최대

입력:08/10 22:46 수정:08/10 23:26

▲ 초기 청자 가마터

전북 진안에서 호남 최대 규모의 초기 청자 가마터가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진안군과 군산대 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이 발굴 조사 중인 전북 진안 성수면 도통리 중평 청자요지에서 길이 43m의 가마 유적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월 공개된 고창 용계리 청자요지 가마터에서 나온 초기 청자 가마보다 5m가량 큰 규모다.

내동산 서북쪽 기슭에 자리한 이 가마 유적은 고려청자가 본격적으로 생산되기 전인 10~11세기 초기 청자를 굽던 곳이다. 특히 처음엔 벽돌로 만들어졌다가 이후 진흙 가마로 바뀐 흔적이 주목된다. 조명일 국립군산대박물관 학예연구원은 “청자 가마가 벽돌 가마에서 진흙 가마로 변화한 사례는 처음 확인된 것이라, 앞으로 청자 가마의 변천 과정과 구조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에서는 ‘대’(大)자가 새겨진 청자와 꽃무늬 접시, 햇무리굽완(햇무리 모양의 찻잔), 주전자 등 다양한 초기 청자와 다량의 벽돌, 갑발(匣鉢·도자기를 구울 때 담는 그릇) 등 여러 요도구(도자기를 구울 때 사용되는 도구) 등이 함께 출토됐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