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MBC 아나운서 결국 퇴사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

MBC 파업 이후 떠난 열두 번째 아나운서

입력:08/10 08:59 수정:08/10 08:59

김소영 MBC 아나운서가 10일 입사 6년 만에 MBC를 퇴사했다.

김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나가는 길에 보니 회사가 새삼스레 참 컸다. 미우나 고우나 매일같이 이 커다란 건물에서 울고 웃었던 시간이 끝났다”면서 “이제는 기억하기 싫은 일들 보다는 이곳에 있는 좋은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해야지.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라는 퇴사 심경을 전했다.

김 아나운서는 MBC 파업 이후 회사를 떠난 열두 번째 아나운서가 됐다.

▲ 김소영 MBC 아나운서 퇴사
사진=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MBC ‘뉴스데스크’ 주말뉴스 앵커로 얼굴을 알렸지만 지난해 10월 하차한 뒤 방송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김 아나운서의 퇴사 보도에 MBC 측은 “인사발령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했지만, 그는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퇴사 소식을 알렸다.

지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 아나운서는 “퇴사하겠다고 결심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면서 “출근했을 때 늘 왜 이렇게 힘들지란 생각이 들었다. 계속 벽을 보고 있었고, 감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최근 와서는 생각이 굳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여기 있는 이유는 뭘까. 방 안에 있지만, 방송은 할 수가 없고. 이 상황이 지속하다 보니 퇴사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김 아나운서는 “10개월 동안 브라운관에서는 사라졌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노력했다”며 남편도 자신의 퇴사를 존중해줬다고 전했다. 김 아나운서는 지난 4월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