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미래유산 그랜드투어] 초라하고 작은 유관순 열사 동상에 먹먹

미래유산 어린이대공원 답사기

입력:08/09 17:42 수정:08/09 18:55

일행이 처음 간 곳은 음악분수였다. 분수는 하늘 높이 힘차게 뻗어 올랐고, 마침 해가 저무는 하늘은 어린이 볼처럼 발그레한 장밋빛이었다.

▲ 이소영 서울도시문화연구원 서울미래유산연구팀장

전래동화마을에는 죽은 나무와 뿌리, 자생식물로 만들어진 해님달님, 선녀와 나무꾼 같은 모형이, 상상의 마을에는 깡통을 재활용한 아바타와 로봇들이 있었다. 재활용으로 모습과 용도가 변경된 전시물들은 상상력을 자극하고 마음에 근력을 만든다.

신문과 교육을 통해 독립운동을 한 고하 송진우 동상을 거쳐 가장 관심을 많이 받은 박연 동상을 만났다. 얼핏 보기에는 갓을 쓰고 두루마기를 입은 옛사람의 모습인데 가까이 다가가 보니 온갖 현대적 물건들로 구성된 작품이었다. 사람들은 카세트 플레이어, 카메라 등 아는 물건들을 찾아보며 재미있어했는데, 조선에 정착한 첫 번째 서양 귀화인 박연이 끝내 고향에 돌아가지 못했다는 이야기는 애잔했다.

유관순 열사의 동상은 조명이 없어 어둡기도 했지만 초라할 정도로 작아 사람들이 의아해했다. 작은 동상을 보니 열사라는 거창한 명칭보다 18세 어린 소녀가 나라를 구하려고 겪었던 고초와 죽음이 떠올라 가슴이 떨려왔다. 참가 어린이들이 방정환 동상을 팔을 벌려 끌어안았다. 고마워하는 아이들과 달리 어른들은 실생활과 관련된 자율학습과 수준별 교육을 주장한 방정환 선생의 교육관을 10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난 현재에도 제대로 실행하지 못한다는 부끄러움을 느꼈다.

주변이 어두컴컴해지자 보름달이 하얗게 빛났다.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서북면옥에 도착하니 오늘 분량이 다 팔려 더이상 손님을 받을 수 없다고 했다.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고 발길을 돌렸다. 나무의 길 앞에서 어린이들이 나무와 관련된 시를 낭송했다. 맘껏 하늘 높이 자란 나무들을 보며 어린이는 어른들의 장식용 분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래라저래라 어설픈 교훈을 주기보다 어린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가까이 귀 기울여 듣고, 각양각색 잠재력이 발휘되도록 지켜보자. 가만히 제 모습대로 자란 나무의 소리를 들으며 마지막 장소인 무지개 분수대에 도착했다. 밤이어서 무지개를 볼 수 없었지만 투어를 마친 어린이들의 밝은 얼굴이 무지개처럼 빛났다.

이소영 서울도시문화연구원 서울미래유산연구팀장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