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팔’ 들고 버스 타려던 남성의 사연…검색대에 걸려

입력:08/09 16:41 수정:08/09 16:41

▲ 버스터미널 감시카메라에 가방을 들고 들어오는 남성이 모습이 잡혔다.



중국의 한 남성이 절단된 실제 사람 팔을 가방에 싣어 버스를 타려다 터미널 검색대에 걸리는 희귀한 상황이 발생했다.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성 두원시의 한 버스 터미널에서 50대 남성이 사람 팔을 들고 타려다 터미널 검색대의 보안 요원에게 저지당했다고 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가 보도했다.

남성은 버스 터미널에 들어와 침착하게 자신의 가방을 검색대 위에 올려두었다. 가방은 스캐너를 통과해 보안 요원들 앞까지 다다랐다. 순간 그의 가방안에 인간의 신체 부위처럼 보이는 무언가가 포착됐다.

깜짝 놀란 보안 요원들은 남성을 멈춰세운 뒤 붙잡아 사무실로 데려가 조사를 실시했다.

보안 요원들이 봤던 가방 속 충격적인 실체는 사람의 팔이었고, 보안 요원들은 그가 사악한 범죄를 저지른 살인범으로 보았다. 그러나 그 남성에겐 팔을 휴대했어야 할 나름의 사정이 있었다.

▲ 터미널 검색대 화면에 포착된 가방 속 팔의 모습.



남성은 살인자가 아닌, 헌신적인 형이었다. 그는 친동생이 끔찍한 감전 사고로 양 팔을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고, 가방 속 팔은 바로 동생의 팔이라고 주장했다.

훗날 동생이 죽을 경우를 대비해 양 팔을 고향 마을에 보관해두기 위해 가져가는 길이었다. 중국의 일부 지역에서는 전통적으로 사람이 죽을 때 인간의 모든 신체 부위가 반드시 함께 묻혀야 한다고 믿는 관습이 있어서다.


버스 터미널 관계자들은 그의 동생이 치료를 받고 있다는 병원에 전화를 걸어 그의 말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버스 터미널 측은 남성에게 안전과 위생상의 이유로 신체 일부분을 가지고 버스에 타려면 특별 허가서가 필요하다고 설명한 뒤 팔을 싣고 버스를 탑승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