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과 이혼 뒤 매달 4억원 받는 여성 근황

입력:08/09 16:16 수정:08/11 10:03

▲ 그녀가 이렇게 호화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것은 화장품 사업으로 버는 수익도 있지만, 전남편에게 받는 생활비 덕분이다.

▲ 재벌과 이혼 뒤 매달 4억원 받는 여성 근황



인도네시아의 한 재벌과 이혼한 뒤 매달 4억 원에 달하는 생활비를 받아 우리나라에 소개될 만큼 유명한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 가장 많은 에르메스 버킨백을 소유한 인스타그램 스타 제이미 추아(43)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에르메스 버킨백을 소유한 인스타그램 스타 제이미 추아(43)의 근황을 소개했다.

싱가포르항공 승무원 출신인 추아는 20세였던 1994년 비즈니스 클래스를 이용하던 인도네시아 재벌 누르디안 쿠아카와 만나 결혼하면서 인생이 180도 바뀌었다.

▲ 지금까지 추아는 돈이 있어도 구하기 어렵다는 에르메스의 버킨백과 켈리백 등을 수백 개나 수집했고 그 가치는 무려 수십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추아는 돈이 있어도 구하기 어렵다는 에르메스의 버킨백과 켈리백 등을 수백 개나 수집했고 그 가치는 무려 수십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아는 자신의 가방 사랑이 15년 전쯤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녀는 최근 퍼스밥과의 인터뷰에서 “내게 있어 버킨백이나 켈리백은 부의 상징은 아니지만 실제로 이들 가방은 사용하기가 편하다”면서 “내가 하루 동안 쓸 물건이 딱 들어가고 찾기도 정말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그녀는 최근 자신의 드레스룸에 있는 가방 수납공간을 유리로 개조해 모든 핸드백이 한눈에 보이게 만들었다. 그녀는 “이는 특히 내가 바쁠 때 편하다. 이전에는 어느 곳에나 신발이 널브러져 있을 만큼 정말 어지러웠다”면서 “난 한 번에 내 모든 가방을 볼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 그녀가 그다음으로 좋아하는 액세서리는 구두다. 그녀의 드레스룸에는 디자이너 제품 수백 켤레가 전시돼 있다.



그녀가 그다음으로 좋아하는 액세서리는 구두다. 그녀의 드레스룸에는 디자이너 제품 수백 켤레가 전시돼 있다. 그녀는 “신발이 마음에 들면 모든 색상을 산다”면서 “난 모든 여성처럼 이런 것을 수집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녀가 이렇게 호화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것은 화장품 사업으로 버는 수익도 있지만, 전남편에게 받는 생활비 덕분이다. 그녀는 15년 간의 결혼 생활을 청산하고 처음에 남편에게 매달 45만 달러(약 5억 원)의 위자료를 요구했지만 법정 다툼 끝에 매달 33만2000달러(약 3억7000만 원)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그녀는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클리블랜드(21)와 딸 칼리스타(17)와 함께 싱가포르에 거주하고 있다.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클리블랜드(21)와 딸 칼리스타(17)와 함께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그녀는 매달 1만5000달러(약 1700만 원)에 달하는 각종 시술과 관리를 받아 종종 딸과 자매로 오해될 만큼 동안 외모를 자랑한다.


이뿐만 아니라 그녀는 딸에게 생일 선물로 샤넬백을 사주거나 아들에게는 2억 원에 달하는 레인지로버를 사주는 등 선물을 아끼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자녀들이 버릇이 없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녀는 “사실, 난 항상 그들에게 잔소리하는데 본인들 스스로 먹고사는 데 필요한 것들을 얻기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한다”면서 “난 내 아이들이 게으름을 피우며 돈이 하늘에서 그냥 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길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 그녀는 여행할 때 두 명의 정규직 비서와 함께 떠난다. 그리고 이들 비서는 그녀의 완벽한 모습을 포착할 때까지 사진을 찍는다.



그녀는 여행할 때 두 명의 정규직 비서와 함께 떠난다. 그리고 이들 비서는 그녀의 완벽한 모습을 포착할 때까지 사진을 찍는다.

그녀는 핸드백을 수집하거나 각종 시술과 관리를 받을 때를 제외하고 지난해 4월 자신이 출시한 화장품 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최근 몇 달 사이 그녀는 파리와 몰디브, 그리고 상하이 등으로 가서 화장품을 홍보하며 자녀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이미 추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