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텍사스 교수, 방탄조끼·헬멧쓰고 강의하는 사연

입력:08/09 11:06 수정:08/09 11:06



미국의 한 대학교수가 마치 군인처럼 방탄조끼와 방탄헬멧을 쓴 채 강단에 올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텍사스주 산 안토니오 칼리지의 지리학 교수인 찰스 K. 스미스가 지난주부터 이같은 모습으로 강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한 장으로 온라인 상의 논쟁을 일으킨 스미스 교수의 행동에는 텍사스주 법안에 대한 강력한 반대의 뜻이 담겨있다. 앞서 지난 2015년 말 공화당이 장악한 텍사스주 의회는 '오픈캐리법'(Open Carry law)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공공시설에서 총기를 남에게 보이도록 휴대할 수 있도록 정한 것으로 기존 총을 보이지 않게 차도록 한 '컨실드 캐리법'(Concealed carry law)은 폐기됐다. 텍사스주의 총기 보유 허가자라면 누구나 과거 서부시대처럼 총을 차고 거리를 활보할 수 있음을 뜻한다.

이 법안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텍사스주에서 시행됐으며 텍사스 지역 국공립대의 경우 지난해 8월 1일부터 총기소지가 허용됐다. 이번에 스미스 교수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강단에 오른 것은 얼마 전 이 대학에서도 시행된 오픈캐리법에 대한 반대의 뜻을 행동으로 담은 것이다. 실제 지난해 텍사스주의 몇몇 대학교수들은 "학점에 불만을 품은 학생이 수백 명인데 이들이 총을 갖고 수업에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며 사직하기도 했다.

스미스 교수는 "총기허용법은 우리 학교 캠퍼스에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총을 차고 캠퍼스를 다니는 것이 합법이라면 나의 이같은 행동 역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스미스 교수의 사진이 페이스북 등 SNS를 타고 확산되자 찬반 논쟁 역시 커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학생과 교직원 스스로 방어능력을 갖추기 위해 공개적인 총기 소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으나 대다수는 "텍사스의 대학도 이제는 총잡이들의 천국이 됐다"고 비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