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때문에”…딸 살해한 20대 엄마 논란

입력:08/06 18:02 수정:08/06 18:02



미국의 20대 엄마가 외계인으로부터 딸을 지키기위해 살인을 저질렀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쳐 논란이 일고있다.


최근 미국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버지니아 출신의 달라 엘리자베스 하이즈(27)가 1급 살인죄로 기소돼 오는 23일(현지시간) 재판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엄마의 망상이 부른 황당한 살인사건은 지난 2월 4일 버스카운티에 위치한 자택에서 벌어졌다. 이날 어린 딸과 아들을 둔 하이즈는 6살 난 딸 아비가엘 그레이스를 산탄총으로 쏴 사살했으며 3살 아들은 다행히 화를 피했다.      

이후 하이즈가 순순히 죄를 인정하고 1급 살인죄로 기소되면서 사건은 세간의 관심에서 멀어졌으나 최근 그녀의 변호사가 법원에 제출한 서류가 공개되면서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하이즈는 범행 동기에 대해 "아이들을 외계인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살인을 저질렀다"면서 "우선 딸을 천국에 보내주고 싶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이즈는 사건이 벌어지기 3주 전 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인 ‘암페타민' 등 각종 약물에 중독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즈의 변호인인 토니 앤더슨은 "의뢰인은 경찰 진술 때 부터 줄기차게 외계인을 운운했다"면서 "약물로 인해 현상을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진 상태이며 정신적 결함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