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참금 부족 갈등 겪던 남성, 아내 살해 후 암매장

입력:08/05 18:10 수정:08/05 18:10



중국에서 지참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갈등을 겪던 남성이 급기야 부인을 살해 후 암매장한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헤이룽장성 롱장현에서 농사를 짓는 41세 남성 후 씨는 소개팅 주선 업체에서 만난 여성 A씨와 혼인 직후 불과 1개월 만에 A씨를 식칼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베이징청년망은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헤이룽장성에 소재한 소개팅 전문 업체 소개로 첫 만남을 가진 후 씨 부부는 첫 만남을 가진 뒤 불과 3일 만에 결혼식을 올렸으나, 이후 줄곧 혼수 부족 문제로 잦은 갈등을 겪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급기야 사건 발생 당일에는 남편 후 씨가 부인 A씨를 식칼로 수차례 찔러 사망케 했으며, 이후 인근 야산에 B씨의 시신을 몰래 암매장한 뒤 후 씨는 스스로 쥐약을 먹고 자살하고자 계획했던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실제로 후 씨는 아내 A씨를 살해한 직후 자살을 위해 거주지 인근에 소재한 약국에서 쥐약을 구매했으나, 해당 약품이 불법으로 제조된 가짜 약인 탓에 자살에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해당 공안국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안국 관계자는 “후 씨는 결혼 직전 부인 A씨의 요구에 따라 각종 예물 및 혼수를 제공했으나 결혼 이후 A씨가 숨겨놓은 6세 아들을 데려오는 등 부부간의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고 진술했다”면서 “이후에도 A씨는 줄곧 혼수와 예물 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남편 후 씨에게 추가 혼수를 요구, 갈등을 일으켰으며 이를 참지못한 후 씨가 결국 아내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실제로 사건이 발생한 중국 헤이룽장성 일부 지방에서는 혼인 시 남편은 아내를 위해 지참금으로 자주색 5만 위안 짜리 1만장, 붉은색 100위안 짜리 지폐 1천장, 녹색 50위안 지폐 1장을 이용해 꽃다발을 만들어 주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으며, 해당 금액은 약 16만 위안, 한화로 약 27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 같은 혼인 시 남성이 지불해야하는 지참금 문화가 해당 지역은 물론 중국 전역에서 횡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베이징과 상하이 등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 20만 위안(약 3400만원) 이상의 지참금을 지불해야 하는 등 그 액수가 점차 높아지며 결혼적령기 세대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사건과 관련해 과도한 예물 및 혼수 문제가 심각해지자 최근 중국 정부는 ‘혼인 과정 간소화 통지문’를 발표, 고가의 예물 및 지참금 등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을 공고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