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즐겨먹는 소시지는 안전한가요?

입력:07/29 09:47 수정:07/29 09:47

▲ 각종 향료와 색소 등을 섞어 비위생적으로 만든 소시지를 판매하고 있다는 내부고발 이후 중국사회가 들끓고 있다. (사진=웨이보)



중국의 모 가공육 제조업체 직원의 자사 제품에 대한 ‘내부고발’이 화제다.

중국 광둥성에 있는 가공육 전문 제조업체 ‘훠퉤이창공사’(火腿肠公司) 소시지 가공 공장에 근무하는 근로자 A씨는 최근 자사에서 가공된 소시지의 주요 원료가 닭 껍질, 오리 껍질로 이뤄졌으며 소시지 맛을 강화하게 위해 돼지고기 향을 내는 화학 첨가물과 색소가루 등을 대량으로 첨가한 불량 식품이라고 밝혔다.

A씨의 내부고발에 따르면, 자기네 회사 가공육은 중국 도심 곳곳 상점에서 즉석 가열해 판매하는 일명 ‘대만식 소시지’(台湾烤香肠)로 자사 이외의 대부분의 업체에서 무단으로 가공해 유통해오고 있는 소시지의 대부분이 이 같은 방식으로 제조됐다고 전했다. 문제의 소시지는 중국 도심 곳곳에서 즉석 가열돼 2~3위안(약 340~510원)의 저가에 대량으로 팔려나간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실제로 해당 불법 육류가공업체의 경우 영업 허가증 및 위생증은 물론 상표권 일체를 소지하지 않은 불법 업체로 알려졌다.

이들은 저가의 가공육을 대량 유통시키기 위해 식물성 단백질과 표백 색소, 향신료 등을 섞어 비위생적인 방식으로 제조했으며, 유통 중 식품의 변형을 방지하기 위해 대량의 방부제를 첨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직원은 길거리에서 판매하는 상당수 가공육에 대해 “어린이들의 성장에 백해무익한 제품이다”면서 “겉으로는 건강해보일 수 있으나 장기간 각종 첨가물로 만든 가공육을 섭취한 이들은 각종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현지 유력 언론 ‘젠캉스바오’(健康时报) 보도에 따르면, 해당 불법 제조 가공육을 장기간 복용할 경우 심장병 및 각종 암 발병 위험이 72%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당 질병으로 사망에 이를 위험은 해당 가공육을 섭취하지 않은 일반인과 비교해 11% 이상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질병 발생 위험이 일반인과 비교해 급격히 높아지는 이유는 업체가 비위생적인 방식으로 제조하는 가공육의 경우 다양한 화학 첨가물이 주재료로 첨가되는 탓이다. 특히 길거리, 상점 등에서 즉석 가열해 판매하는 가공육은 고온 가열 과정 중 첨가물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이 최대치로 증가한다고 해당 언론은 설명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