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맘 비욘세, 보모 6명 고용…1인 연봉 1억1200만원

입력:07/27 11:00 수정:07/27 11:00

▲ 비욘세가 직접 공개한 쌍둥이 남매



비욘세가 얼마전 출산한 쌍둥이에게 ‘아낌없는 투자’를 퍼붓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26일자 보도에 따르면, 비욘세는 최근 쌍둥이 남매를 위해 무려 18명의 직원을 새로 고용했다.

여기에는 쌍둥이의 보모 6명을 포함해 가정부 2명, 간호사, 운전사 등이 포함돼 있다.

데일리메일은 비욘세 부부가 쌍둥이를 위해 고용한 보모 6명과 각각 연간 10만 달러(약 1억 1200만원)에 달하는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비욘세의 한 측근은 “쌍둥이가 잠드는 시간이 서로 달라서 이들에게 각각 3명의 보모를 따로 두기로 했다”면서 “이들은 쌍둥이를 위해 낮 시간과 밤 시간에 교대로 일을 하며, 올해 5살인 큰 딸 아이비를 위한 보모 2명도 이미 고용한 상태이기 때문에 비욘세 집에는 보모만 총 8명”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비욘세 부부는 쌍둥이 출산 시기에 맞춰 말리부에 있는 2500만 달러(약 279억 원) 상당의 고급 주택으로 이사해 쌍둥이를 맞을 준비를 한 바 있다.

6월 12에 LA의 한 병원에서 쌍둥이를 출산했고, 약 한 달 후인 지난 13일에는 남편 제이지와 말리부의 유명 일식집에서 첫 외식을 즐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당시 무려 7명에 달하는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또 쌍둥이를 출산하고 각각 루미(Rumi)와 서(Sir)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에는 이들의 이름을 상표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욘세와 남편 제이지는 2008년 결혼, 2012년 첫 딸 블루 아이비를 얻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