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임지현, 납북 가능성…재산 많이 남아 있다”

입력:07/18 14:12 수정:07/18 14:12

정양석 바른정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탈북민 임지현씨가 최근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에 등장한 것과 관련해 납북 가능성을 제기했다.

▲ 임지현 북한 돌아가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 소식에 정통한 많은 전문가들은 임지현씨가 북한 보위부의 납북 타깃이 된 것 같다는 의견을 조심스럽게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진 납북이면 통상 본인의 재산을 처리하고 갔을 텐데 많은 재산이 남아있다”며 그 근거를 댔다.

그는 “임지현씨는 한국 종편에도 출연하고 지난 4월 중국을 방문해 쇼핑도 하고 비즈니스 방문도 했다”면서 “자진 납북이라고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납치로 보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서 활동하는 많은 탈북자들이 신병에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탈북자이긴 하지만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국민이 강제 납북된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는 아무 말이 없고, 그저 대화만을 위한 대화를 되풀이 하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