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청와대 5당 대표 회동 거부한 제1야당 대표

입력:07/17 22:24 수정:07/18 00:3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5당 대표 회동 제안을 거부한 것에 뒷말이 많다. 내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5당 대표 회동은 향후 국정 운영의 순항 여부를 가름하는 중요한 자리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외교 성과와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상황을 설명하고 심도 있게 협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 대표가 회동 거부의 명분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들고나온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그는 “2011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민주당 등의 극렬한 반발 속에서 FTA를 강행 처리했다”며 “이번에 반드시 그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어 정권 출범 후 첫 대면에서 서로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FTA를 슬쩍 넘어가려는 (회동에) 들러리로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제는 페이스북에 “뱁새가 아무리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을 간다. 저들이 아무리 본부중대, 1·2·3중대를 데리고 국민 상대로 아무리 정치쇼를 벌여도 우리는 우리 갈 길을 간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청와대는 홍 대표가 불참하더라도 예정대로 회동할 것이라지만 우리 정치판의 실망스러운 현실에 낙담하지 않을 수 없다.

제1 야당 대표가 ‘베를린 구상’과 ‘한·미·일 공동성명’ 등 외교 대장정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에 불참하는 것은 ‘협치 거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북핵 시계는 단 한순간도 쉬지 않고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고 미국은 한·미 FTA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자고 흔들고 있는데 ‘6년 전에 내가 하는 일 반대하지 않았느냐’며 토라져 있을 만큼 한가한 때인가”라고 반문한 대목을 새겨듣기 바란다. 물론 홍 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당 구도 형성을 노려 다른 야당 대표들과 한자리에 서지 않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그게 사실이라면 그것 역시 명분이 될 수 없다.

내일 청와대 5당 대표 회동은 협치 공감대 형성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 국회는 어렵사리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놓고 여전히 이견을 보이는 상황이다. 어느 때보다 남북 관계와 외교 상황도 긴박하다. 할 말이 있으면 직접 대통령을 만나 하는 것이 제1 야당 대표의 본분이다. 정부·여당과 대척점에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게 유리하다는 판단에서 국정의 발목을 잡으려 드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아는 정치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