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영화의 대부’ 조지 로메로 감독 별세

입력:07/17 22:24 수정:07/18 00:13

‘좀비 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 감독이 16일(현지시간) 폐암으로 별세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77세.

▲ 조지 로메로 감독

대학 졸업 후 단편영화와 광고 촬영으로 생계를 꾸리던 그는 친구들과 ‘이미지 텐 프로덕션’을 설립하고 1968년 ‘살아 있는 시체들의 밤’(Night of the Living Dead)을 처음 연출했다.

11만 4000달러(약 1억 2900만원)를 투입해 만든 이 저예산 영화는 평론가들의 외면을 받았지만 입소문을 타며 흥행에 성공, 전 세계적으로 30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이 영화는 후대 감독들에 의해 다양하게 변주되며 좀비영화의 효시로 자리매김했다. 좀비는 느리게 움직이며 인육을 탐하고, 총으로 머리를 맞아야만 죽으며 좀비에게 물린 인간도 좀비가 된다는 규칙도 이 영화로 인해 만들어졌다.

로메로 감독은 이후 ‘살아 있는 시체들의 밤2-시체들의 새벽’(Dawn of the Dead·1978년), ‘살아 있는 시체들의 밤3-시체들의 날’(Day of the Dead·1985년) 등 ‘시체 시리즈’ 영화를 잇달아 내놓으며 공포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로메로 감독의 별세 소식에 미국의 베스트셀러 작가인 스티븐 킹은 “당신 같은 사람은 또 없을 것”이라며 애도했으며, ‘판의 미로’ 등 판타지 영화를 연출한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상실이 엄청나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민희 기자 haru@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