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 칠레는 46년 만에 기록적 폭설

입력:07/17 22:24 수정:07/18 01:50

▲ 지구 반대편 칠레는 46년 만에 기록적 폭설
한국 등에서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46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남반구 칠레 산티아고 산크리스토발 언덕 주변과 성모상이 눈에 파묻혀 있다. 눈이 잘 오지 않는 산티아고에 적설량이 40㎝에 이르고 기록적 한파가 닥치면서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산티아고 AP 연합뉴스

한국 등에서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46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남반구 칠레 산티아고 산크리스토발 언덕 주변과 성모상이 눈에 파묻혀 있다. 눈이 잘 오지 않는 산티아고에 적설량이 40㎝에 이르고 기록적 한파가 닥치면서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산티아고 AP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