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니 이란 대통령 친동생 체포돼

무이자 대출 등 금융범죄 의혹… 보수파의 ‘로하니 흔들기’ 해석

입력:07/17 22:24 수정:07/17 23:55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친동생인 호세인 페레이둔(54)이 금융범죄에 연루돼 사법당국에 체포됐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서방과의 화해를 추구해 온 로하니 대통령이 지난 5월 재선에 성공한 이후 보수강경 성향의 사법부와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 호세인 페레이둔

골람 호세인 모흐세니 에제이 사법부 차석 수장은 1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페레이둔에 대해 여러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어제 보석이 허가됐지만 보석금을 공탁하지 못해 구치소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페레이둔의 구체적 혐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는 금융 기관에서 무이자로 대출을 받고 은행 고위급 인사에 개입하는 등 권력형 부정 축재 의혹을 받고 있다.

이란 사법부는 최고재판소를 비롯한 법원과 검찰을 모두 거느리고 있는 독립된 권력기관이다. 수사 개시부터 조사, 기소와 형 집행·교정업무까지 담당한다. 사법부의 수장은 대통령보다 상위 권력인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가 임명한다.

페레이둔은 이란 정계에서는 로하니 대통령의 ‘눈과 귀’로 불린다. 그는 정부 직제상 공식 직책은 없지만 2015년 이란 핵협상 타결을 이끈 협상팀의 일원으로 알려졌다. 이란 보수강경 진영은 ‘많은 것을 잃고 적은 것을 얻은 협상’이라고 비판하면서 페레이둔을 공격해 왔다. 로하니 정부는 사회적 규제를 완화하고 정치범들의 사면을 추진하면서 사법부와 계속 마찰을 빚어 왔고, 페레이둔을 노린 수사가 정치 공세라고 반발한 바 있다.

이란 사법부는 또 이날 미국 프린스턴대 소속 대학원생 시웨 왕(37)을 이란에서 미국을 위한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체포해 10년형을 선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중국계 미국인인 왕은 지난해 이란에서 박사 학위 논문을 위한 연구를 하던 중 사라졌다. 미 국무부는 이에 대해 “이란이 미국인을 날조된 국가안보 관련 혐의로 억류하고 있다”며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NYT는 “이란 사법부의 일련의 조치들이 공교롭게도 이란 핵협상 타결(2015년 7월 14일) 2주년에 맞춰서 나왔다”면서 “로하니 대통령과 개혁론자들이 지난 5월 대선에서 승리했지만 여전히 보수강경파의 입김이 거세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