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단장 ‘스프링’ 공개

입력:07/17 22:24 수정:07/17 23:41

▲ 새 단장 ‘스프링’ 공개
청계천 복원을 기념해 2006년 설치된 공공미술품 ‘스프링’이 10년 만에 전면 재도색을 거쳐 다시 공개됐다. 청계천의 샘솟는 모양을 본뜬 스프링은 세계적인 팝아트 작가 클래스 올덴버그와 코샤 밴 브룽겐 부부의 작품으로 높이 20m, 폭 5.6m, 무게 9t에 이른다. 17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새로 단장한 스프링이 모습을 드러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청계천 복원을 기념해 2006년 설치된 공공미술품 ‘스프링’이 10년 만에 전면 재도색을 거쳐 다시 공개됐다. 청계천의 샘솟는 모양을 본뜬 스프링은 세계적인 팝아트 작가 클래스 올덴버그와 코샤 밴 브룽겐 부부의 작품으로 높이 20m, 폭 5.6m, 무게 9t에 이른다. 17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새로 단장한 스프링이 모습을 드러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