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체 자원 전문은행’ 고려대·가톨릭관동대

백신·치료제 개발 활용 기대

입력:07/17 17:56 수정:07/17 18:30

질병관리본부는 바이러스와 의진균 분야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을 1곳씩 설립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의진균은 곰팡이, 효모, 버섯 등의 미생물군을 의미한다. 바이러스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은 고려대가, 의진균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은 가톨릭관동대가 각각 운영한다.

병원체 자원은 유행 양상이나 토착성에 따라 각기 다른 특성이 있어 백신이나 치료제, 진단제를 개발할 때는 국내 환경에 맞는 자원을 이용해야 한다. 또 다른 나라의 병원체 자원을 활용해 백신이나 치료제 등을 개발하면 그 소유권을 자원을 제공한 국가와 공유하도록 한 ‘나고야 의정서’가 2014년 발효되면서 생물 테러 위협 등을 이유로 병원체의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는 추세다. 이에 정부는 ‘병원체 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을 마련해 지난 2월부터 시행했다.

정부는 분야별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을 향후 5년 동안 6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맡은 ‘국가 병원체 자원은행’은 국내 병원체 자원의 수집, 분석, 평가, 보존, 분양 등 기존 업무 외에 현황 조사와 국외반출 관리, 외국인의 병원체 자원 취득 관리 업무도 맡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