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 우연히 시작된 특별한 이야기 ‘여자들’ 메인 예고편

입력:07/17 17:16 수정:07/17 17:17

▲ 영화 ‘여자들’ 스틸컷
인디스토리 제공.


“뭘 써야 할지 도무지 아무것도 모르겠다.”

자신의 글을 완성해보지 못한 작가 ‘시형’의 이야기를 담은 ‘여자들’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여자들’은 우연히 마주친 여자들에게서 시작된 작가 ‘시형’의 특별한 이야기다. 최시형, 전여빈, 채서진, 요조, 유이든, 전소니가 출연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시형이 우연히 고양이를 찾아온 ‘여빈’, 길에서 스친 ‘서진’, 서점에서 만난 ‘수진’, 미팅에서 본 ‘이든’, 오키나와에서 마주한 ‘소니’와 인연을 맺으며 자연스럽게 자신의 이야기를 완성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매 순간 주인공이 보는 풍경, 음악 등 모든 것이 스토리가 되는 새로운 스타일의 영화”라고 밝힌 이상덕 감독의 연출의도처럼 다양한 계절, 다양한 장소에서 만나고 헤어지는 ‘시형’과 여자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찾고 기다리다 만난 시형의 아주 근사한 우연”이라는 문구가 이들의 만남을 궁금케 한다.


‘여자들’에는 여배우 전여빈이 즉흥적이고 자유로운 여자 ‘여빈’으로 등장한다. 또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의 채서진이 엉뚱하고 귀여운 여자 ‘서진’으로 분했다. 가수 요조는 성숙하고 매력적인 여자 ‘수진’으로, 신예 유이든은 솔직하고 발랄한 여자 ‘이든’으로 등장한다. 오키나와 해변에서 ‘시형’을 만난 당차고 거침없는 여자 ‘소니’ 역은 전소니가 맡았다.

영화 ‘여자들’은 오는 8월 3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0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