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6개월 앞둔 트럼프 지지율 36%…트럼프 “나쁘지 않다”

입력:07/17 08:51 수정:07/17 08:51

취임 6개월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36%에 그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 공동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 US여자오픈 골프대회를 지켜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자기 소유 골프장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을 방문, 이곳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3라운드 경기를 구경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17-07-17 사진=AP 연합뉴스

지난 70년간 ‘취임 6개월’을 맞은 미 대통령들의 국정지지도로는 가장 낮은 수치다.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6%다. 국정 수행에 부정적인 비율도 58%에 달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저조한 지지율은 취임 100일인 지난 4월에 비해서도 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제시한 국정 어젠다에 대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38%에 불과했고, 응답자 55%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분의 2가량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대표해 세계의 지도자들과 협상하는 것을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응답자 48%는 미국의 지구적 리더십이 트럼프 대통령 아래서 약해졌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3일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 사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의 여론조사는 지난 대선 기간에서도 대부분 부정확했다”면서 “지금 시점에서 거의 40%에 가까운 지지도는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