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한 진실로의 여정…‘포크레인’ 메인 예고편 공개

입력:07/16 16:40 수정:07/16 17:22

▲ ‘포크레인’ 메인 예고편의 한 장면.
김기덕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의 일곱 번째 각본·제작이자 엄태웅 출연으로 주목받는 영화 ‘포크레인’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년 전 묻어놓은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다.

이번 작품에서 엄태웅은 포크레인 운전사 ‘강일’로 분했다. 엄태웅의 스크린 복귀는 2013년 개봉한 ‘톱스타’ 이후 4년 만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진실을 향해 전진하는 ‘강일’의 여정을 볼 수 있다. 그는 20여년 전 그날을 묻고 현재를 살아가는 옛 동기, 상사와 마주하며 그때 왜 “우리를 왜 그곳에 보냈”냐고 질문한다. 하지만 그는 쉽게 답을 얻지 못한 채 되레 더 큰 상처만 얻고 돌아서게 된다.

앞서 개봉한 영화 ‘26년’(2012), ‘화려한 휴가’(2007) 등은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는 동일 소재를 기반으로 피해자였던 시민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에 반해, ‘포크레인’은 그들에게서 앵글을 살짝 비틀어 가해자였던 시위 진압군을 조명하는 이야기다.

이에 제작·배급을 맡은 김기덕필름 측은 “이주형 감독은 시위 진압군들의 상처를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사건 당시로부터 20여년이 지난 시점에서 주인공 강일을 따라 그들을 추적하는 서사 구조를 택했다”고 소개했다.


또 일반적이지 않은 소재인 포크레인을 등장시킨 것에 대해 “강일과 함께 인물들을 따라가는데, 시간이 흘러 빛바랜 차체와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버켓, 아픔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가학적인 궤도의 모습 등 영화 속 상처 입은 인물들과 닮은 지점이 많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색다른 접근법으로 인물을 재해석한 영화 ‘포크레인’은 7월 말 개봉 예정이다. 92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