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이·강남, 양측 열애 인정…“시작하는 단계입니다”

입력:07/14 11:12 수정:07/14 16:50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29)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0)이 교제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 유이와 강남, ”우리 연인이에요”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29)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0)이 교제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연예계에 따르면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연합뉴스

14일 연예계에 따르면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한 방송 관계자는 “강남이 고정 출연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의 녹화에 유이가 게스트로 참여하면서 더욱 친밀해졌다”며 “강남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성격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도 갖는 등 서서히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이가 KBS 2TV 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강남이 사전제작 드라마 ‘모히또’를 촬영하는 등 각기 바쁜 일정에도 강남의 차를 함께 타고 틈틈이 데이트를 즐겼다.

둘의 데이트 목격담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흘러나오기도 했다.

캐주얼한 차림의 두 사람은 남한산성에서 백숙을 먹는 등 여느 연인처럼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찍히기도 했다.

유이의 소속사는 열애설을 부인하고 강남의 소속사는 ‘노 코멘트’라고 입장을 밝혔으나 한 연예 매체에서 데이트 사진이 나오자 입장을 번복했다.

유이의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 결과 두 사람이 시작하는 단계임을 확인했다”며 “드라마 촬영을 앞둬 조심스럽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강남의 소속사 RD엔터테인먼트도 “두 사람이 막 시작하는 단계”라고 인정했다.

2009년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유이는 연기 활동을 병행하면서 ‘미남이시네요’, ‘오작교 형제들’, ‘상류사회’, ‘결혼계약’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지난 5월 팀 탈퇴를 발표하고 여러 배우가 소속된 열음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으며 내달 첫 방송하는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을 촬영 중이다.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강남은 2011년 힙합그룹 엠아이비로 데뷔했지만 예능인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나혼자 산다’와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의 예능에서 엉뚱한 생각과 재미있는 입담으로 주목받았으며, 현재 ‘정글의 법칙’, ‘DJ쇼 트라이앵글’ 등에 출연하고 있다. 올해 1월 그룹이 해체됐으며 솔로로 활동 중이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