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뜻 받들어 전북대에 3억 전달

입력:07/14 18:27 수정:07/14 18:29

“후학 양성을 위해 기부하고 싶다던 어머니의 유지를 받들었을 뿐입니다.”

지난 5월 87세로 별세한 곽봉덕 할머니의 자녀들이 14일 전북대에 3억 10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했다. 곽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기 직전에 전북대에 기탁하겠다고 약속했던 기금이다.

▲ 장학금 3억 기탁한 고 곽봉덕 할머니
(전주=연합뉴스) 전북대학교에 3억1천만원을 기탁한 고 곽봉덕 할머니. 할머니의 자녀들은 14일 어머니의 뜻을 따라 전북대 이남호 총장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2017.7.14 [유족 제공=연합뉴스]
doin100@yna.co.kr/2017-07-14 16:41:24/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곽 할머니는 전북대에 장학금 기탁 의사를 밝힌 뒤 약정서까지 작성하고서는 며칠 후 숨을 거뒀다. 자녀들은 장례를 치르고 주변을 정리하자마자 어머니의 약속을 지켜드리기 위해 학교를 찾았다. 가족들은 ”어머니는 평소 베푸는 삶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다“며 ”마치 꼭 해야 할 일을 다 마쳤다는 듯 갑작스럽게 눈을 감으셨다“고 말했다.
전북 장수가 고향인 곽 할머니는 또 ‘농사와 공부는 미루면 안 된다’면서 무엇보다 지역에서 인재가 많이 배출돼야 한다는 생각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거액의 장학금 기탁도 그런 평소의 신념에서 비롯됐다.

3남 1녀인 자녀들도 누구 하나 어머니의 뜻을 따르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새만금개발청 기획조정관인 아들 안병주(56)씨는 ”어머니뿐만 아니라 먼저 타계하신 선친께서도 부의 사회 환원에 대한 의지가 강하셨다“며 ”부모님의 뜻을 따르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로, 이의가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전북대는 할머니의 뜻에 따라 2억원은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생활비로 지원하고 나머지 1억원은 스마트 강의실을 만드는 데 쓰기로 했다. 장학금과 강의실 이름은 고인의 부군 호인 송은(松隱)으로 하기로 했다.

1000만원은 전북대가 개교 70주년을 기념해 추진하는 ‘헌와·헌수 캠페인’에 쾌척해 할머니의 이름이 대학에 영원히 기억되도록 할 계획이다.

장남 안병혁(62)씨는 가족을 대표해 ”어머님이 남기신 고귀한 뜻이 오래 기억될 수 있으면 좋겠고, 장학금을 받는 후학들도 받은 것을 후배들에게 돌려줄 수 있는 따뜻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