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정유라 문자메시지 공개…“오늘 증인 나가기로 했습니다”

입력:07/14 15:38 수정:07/14 15:38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정유라씨가 변호인 측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고 나섰다. ‘정유라 증인 출석’을 두고 특검과 변호인 측의 진실공방이 가열되며 변호인 측이 ‘조작 의혹’을 들고 나서자 이에 정면대응한 것이다.

▲ 특검이 공개한 정유라의 증인출석 메시지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증인출석 사실을 변호사에게 알린 문자메시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4일 공개했다. 2017.7.14
연합뉴스

특검은 정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12일 오전 정씨 측 대리인인 권영광 변호사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14일 공개했다.


특검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2일 오전 8시 19분 권 변호사에게 “밤새 고민해봤는데 저 오늘 증인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게 옳은 선택인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특검 측은 “특검 또는 연계된 자가 권 변호사에게 정씨인 것처럼 위장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는 변호인들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본인 의사를 무시하고 심지어 증인의 요청으로 출석을 지원하고 법정 출석시까지 증인을 보호한 것을 비난하는 변호인의 행태가 문제”라며 “자의로 증언을 했는데도 정씨 본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언론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발표하는 것은 중대한 사법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전날 정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가 12일 오전 10시 23분 대리인 측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알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때는 정씨가 법정에서 증언을 하고 있을 때라 문자를 보낼 수 없던 상황”이라며 “정씨가 아닌 특검팀의 누군가 또는 관련된 제3자가 정씨의 휴대폰을 갖고 있다가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했다.

정씨는 지난 12일 열린 이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그룹 또는 어머니 최순실씨 측 주장과 배치되는 증언을 쏟아냈다. 이에 최씨는 ‘딸과 인연을 끊겠다’고 말할 정도로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현재 변호인들의 연락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