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6·25 참전 전투기 조종사 윤자중 前교통부장관 별세

입력:07/12 22:34 수정:07/12 22:53

6·25 전쟁에 전투기 조종사로 참전했으며 제14대 공군참모총장을 지낸 윤자중 예비역 공군 대장이 12일 별세했다. 88세.

▲ 6·25 참전 전투기 조종사 윤자중 前교통부장관 별세
연합뉴스

1929년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6·25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공군사관학교 1기로 임관해 곧바로 공중전에 투입됐다. 전쟁 기간 F51D ‘무스탕’ 전투기로 80차례 출격해 351고지 항공지원작전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정전 후 공군 제1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작전참모부장, 공군사관학교장, 공군작전사령관, 공군참모차장 등을 역임하고 1979년 공군참모총장에 올랐다. 1981년 예편 후 교통부 장관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석윤, 석호, 석준 3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다. 14일 오전 6시 30분 영결식에 이어 11시 30분 천안 공원묘원에서 공군 주관으로 안장식이 열린다. (02)3010-2000.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