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작가다!”…진짜 ‘나’를 표현하는 공간 ‘글쓰기 플랫폼’

입력:07/12 14:50 수정:07/12 14:52


사람들은 평소 자신을 얼마나 표현하며 살까? 대부분 일과 동안엔 눈치 보며 자신을 감추는 데 급급하다. 그러나 일과가 끝난 후 사회적 가면을 벗고 ‘글’을 통해 일상 속 억눌렀던 자신을 맘껏 표출하는 사람들이 있다.


최근 실명 대신 필명으로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을 담은 글을 써 하나의 ‘작품’으로 공유하는 글쓰기 플랫폼이 인기를 끌고 있다. 기존에 흔히 사용되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사진이나 짤막한 글을 통해 일상의 사건을 공유한다. 반면 이 글쓰기 전용 플랫폼에서는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담은 깊이 있는 글을 풀어낸다. 페이스북에는 올리기 부끄러웠던 진지한 글도 이곳에선 환영받는다.

▲ 온라인 기반의 글쓰기 플랫폼
웹사이트 ‘브런치’(왼쪽부터), 모바일 앱 ‘씀’, 모바일 앱 ‘어라운드’
사진=브런치, 씀, 어라운드 앱 캡처


웹사이트 ‘브런치’에서는 일반인의 글도 작품이 된다. 브런치에는 오로지 글이 주인공이다. 글자 자체 이외엔 다른 꾸밈 요소가 거의 없어 좋은 글을 쓰고 싶은 이들에게 최적화된 플랫폼이다. 이곳에선 모든 글쓴이가 ‘작가’라 불린다. 어릴 적 꿈이 작가였다는 한 브런치 이용자는 “현실적인 이유로 다른 직업을 갖게 됐지만, 브런치에선 작가의 꿈을 이뤘다”고 했다.

당장 무엇을 쓸지 막막한 이들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도 있다. ‘씀’은 매일 아침 7시와 저녁 7시에 사용자들에게 ‘글감’을 보내 준다. 글감에 어떤 장르의 글을 쓰던 자유다. 쓴 글은 한 편의 시처럼 이미지화돼 다른 글쓴이들과 공유할 수 있다. 같은 주제에 달린 수천 가지의 작품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글쓰기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공간도 있다. 모바일 앱 ‘어라운드’는 자신의 소소한 일상을 글로 옮기는 공간이다. 감성적인 이미지에 나의 평범한 일상 이야기를 적어 올리면 익명의 이웃이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건넨다. 이곳에선 글을 못 써도 그저 솔직한 이야기면 된다.

▲ 사진=서울신문 영상 캡처


글쓰기 플랫폼 이용자들은 “원래 쓰던 SNS에서는 진지한 글을 쓰기에 한계가 있었다”고 했다. 깊고 진솔한 글을 쓰고 싶은 사람들에게 ‘글’만을 위한 이 공간들은 쉼터이자 놀이터다. 누군가는 잃었던 꿈을 이루기도, 숨겼던 감정을 쏟아내기도, 몰랐던 재능을 발견하기도 한다.

“제대로 쓰려 하지 말고, 무조건 쓰라.” 미국 작가 제임스 서버의 말이다. 글을 얼마나 잘 쓰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서툴러도 상관없다. 이곳에서 글로 나를 표현하는 모든 이들이야말로 진정한 ‘작가’다.

민나리 수습기자 mnin1082@seoul.co.kr
이하영 수습기자 hiyoung@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