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장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촉구 1인 시위

입력:07/11 17:07 수정:07/11 17:07

남유진 경북 구미시장이 12일 세종시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인다고 구미시가 11일 밝혔다.

▲ 남유진 구미시장

남 시장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세종특별자치시 도움5로 19 우정사업본부 본관 앞에서 피켓을 들고 기념우표 발행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한다. 우표발행심의위원회가 이날 오후 5시부터 ‘박정희 우표’ 발행 결정을 재심의하는 회의를 열기 때문에 우표발행심의위원회에 탄원하기 위해서다.

남 시장은 “적법한 절차로 결정한 사안을 근거 없이 뒤엎어 재심의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박 전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을 정치적인 사안으로 확대 해석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남 시장은 또 “지난해 5월 우표 발행을 결정했던 심의위원들이 정권이 바뀌었다고 스스로 결정을 번복하는 부끄러운 일을 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구미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