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백남기 유족 만나 사과할 것”

‘물대포 사망’ 여부엔 즉답 피해…유족 “책임자 처벌·진상규명을”

입력:06/19 17:58 수정:06/19 18:07

오늘 진단서 공개·공식입장 표명

이철성 경찰청장이 고(故) 백남기 농민의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유족 측은 “사과는 지엽적인 부분”에 불과하다며 책임자 처벌과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유족과 백남기 투쟁본부는 20일 사망종류가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된 사망 진단서를 공개하고 공식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이 청장은 19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과가 늦은 것은 인정한다”며 “사과는 어쨌든 받는 사람이 느껴야 한다. 직접 사과하고자 농민회와 유족 측과 접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족과 조율이 된다면 고인의 아내가 있는 전남 보성에 가서 직접 사과하는 것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청장은 지난 16일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모두발언에서도 유족에게 사과한다고 언급했지만 유족 측은 언론을 통한 ‘원격 사과’일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고인의 사망이 물대포 때문인 것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이 청장은 “서울대병원에서 그 부분까지는 판단하지 않았다. 검찰에서 인과관계가 법적으로 명확히 다뤄지리라 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는 “경찰의 사과 여부는 잔가지에 불과하다. 결국 책임자 처벌과 진상 규명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20일 오전 중 서울대병원에서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은 뒤 공식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말했다. 백씨는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물대포에 맞아 의식불명에 빠졌고 지난해 9월 숨졌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