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모리뉴가 호날두 안 받겠다는 이유 하향세, 사기 캐릭터

입력:06/19 21:16 수정:06/19 21:16

조제 모리뉴(5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옛 제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레알 마드리드)가 맨유 복귀를 원해도 받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 스타’는 19일 스페인 매체 ‘디아리오 골’의 보도를 인용해 이적료만 1억파운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호날두가 친정인 맨유로 돌아오고 싶어해도 그를 받아들일 자세가 전혀 아니라고 전했다. 호날두가 맨유 복귀를 결심했다고 자신의 에이전트에게 통보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몇 시간 흐르지 않은 시점이었다.

디아리오 골은 모리뉴 감독이 호날두를 레알에 트레이드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한 뒤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모리뉴는 한술 더 떠 호날두는 하향세에 있는 선수여서 클럽이 한발 물러나는 게 좋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레알과 재계약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고 맨유 복귀를 타진할 수 있으니 구단 임원들에게 조심하라고 당부했다는 것이다.

맨유는 지난해 심각한 무릎 부상으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잃은 뒤 공격수 영입을 바라왔다. 일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앙트완 그리즈만을 영입하는 데 초점을 맞춰는데 그리즈만은 최근 스페인을 떠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상황이다.


그러나 디아리오 골은 거액의 연봉을 제공할 여력이 있는 프랑스 리그앙의 파리생제르맹(PSG)에서 뛰고 싶어하기 때문에 호날두가 맨체스터에 안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PSG 정도면 프리미어리그에서처럼 몸이 망가질 염려 없이 무난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다고 호날두가 본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맨유는 레알에서 호날두 대신 알바로 모라타를 영입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 이렇듯 애틋했던 조제 모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최근 몇년 동안 극히 냉랭한 사이가 됐다.
AFP 자료사진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