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광견병 의심 야생여우 트럭운전사 물어

입력:06/17 16:41 수정:06/17 16:45

 1/6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은 지난 13일 미국 메인주 사가다호크 카운티 탑스햄에서 광견병으로 의심되는 여우가 트럭 운전사를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소개했다.

사건은 탑스햄의 196번 도로 인근 고철 야적장인 그림멜 인더스트리(Grimmel Industries)에서 발생했다. CCTV영상에는 위스캐싯의 트럭운전사 마크 슬리퍼(Sleepe)가 13일 이른 아침에 야생 여우로부터 공격당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여우에게 다리를 물린 슬리퍼는 그를 잡아 공중으로 던졌고 약 22m를 날아간 여우는 땅에 착지한 후 또다시 슬리퍼를 공격하기 위해 뒤쫓았다. 다행스럽게도 슬리퍼는 여우를 피해 트럭으로 안전하게 피신했다.

12시간 뒤 해당 여우는 그리멜 인더스트리 소유 씨피엘(Cpl)의 트랙터 트레일러에 치여 죽은 채 발견됐으며 여우는 병든 회색여우로 알려졌다.



그림멜 인더스트리 측 커트니 개리슨(Courtney Garrison)은 페이스북에 여우 영상을 게재하며 “사람들에게 광견병에 걸린 동물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리기 위해 이 같은 영상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한편 죽은 회색여우는 광견병 조사를 위해 실험실로 옮겨졌으며 부상을 입은 슬리퍼는 지역 병원으로 이송돼 광견병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영상= Courtney Garriso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