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 스와핑 소재 ‘스윙어:금지된사랑’ 6월 22일 개봉

입력:06/16 14:31 수정:06/16 14:33

사진설명보기


북유럽의 자유로운 성문화를 다룬 덴마크영화 ‘스윙어:금지된사랑’이 국내 안방극장을 찾는다.

덴마크의 중견 감독이자 배우인 ‘미켈 문크-팔스’가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는 스와핑 문제를 직접적으로 다뤘다.

중년의 남성 아담의 유일한 여가생활은 주말에 열리는 ‘스윙어클럽’에 아내와 참석하는 것이다. 그는 북해휴양지의 한 펜션에서 열린 파티에서 젊고 아름다운 패트리시아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패트리시아는 남자친구와 함께 성인문화 논문 작성을 위해 탐색 차 참석한 것뿐이다. 그런 그녀에게 사랑에 빠진 아담의 모습은 파트너와 사랑에 빠지는 것이 금지된 스윙어클럽에서는 더욱 황당한 모습으로 느껴진다.

스와핑이라는 선정적인 소재를 유쾌하게 풀어낸 ‘스윙어:금지된사랑’은 지난해 9월 덴마크 개봉 당시 사회적으로 관심과 논란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영화는 오는 6월 22일 IPTV 와 케이블TV VOD 등을 통해 공개된다. 청소년 관람불가. 93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