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공연 무대서 우박 맞은 걸그룹 프리스틴

입력:06/11 11:05 수정:06/11 11:05

사진설명보기


걸그룹 프리스틴이 지역 공연에서 우박을 맞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팬들의 걱정을 샀다.

프리스틴은 지난 9일 강원도 양양군의 향토문화축제인 ‘제39회 양양문화제’ 축하 공연 무대에 올랐다.

이날 현장에서는 비가 내렸지만 프리스틴은 먼 곳까지 찾아와준 팬들을 위해 꿋꿋이 안무를 선보였다. 프리스틴이 ‘위 우’(WEE WOO)와 ‘위’(WE)의 무대를 선보이는 동안 비는 더욱 거세졌다.

결국 주최 측은 프리스틴을 잠시 내려오게 한 뒤 천막을 치려고 했다. 하지만 프리스틴은 팬들을 위해 천막을 치지 않고 비를 맞으며 공연을 하겠다고 전했고, 프리스틴은 다시 무대 위로 올랐다.


그러나 프리스틴은 얼마 가지 않아 무대 아래로 피신해야했다. 쏟아지던 빗물이 우박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사회자는 “내려오세요. 비가 아니라 우박입니다”라고 소리쳤고, 팬들 역시 프리스틴을 걱정하는 마음에 공연을 취소해달라고 요구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은 SNS와 유튜브를 통해 확산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대도 좋지만 건강도 생각해주길”, “큰일 날 뻔 했다“라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사진·영상=까리뽕삼/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