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과속에 ‘칼치기’ 운전하다 전복사고 낸 20대

입력:06/07 18:00 수정:06/07 18:33

▲ 사진=마포경찰서


서울 마포경찰서는 난폭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강모(26)씨와 이모(27)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지난 4월 23일 오전 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강변북로 일산 방향에서 각자 자신의 차량으로 시속 110㎞ 이상의 과속을 하면서 일명 ‘칼치기’로 불리는 무리한 차선변경 등 난폭 운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차량 4대를 들이받고, 5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들이받은 차량 중 1대는 전복되기도 했다. 전복된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 천모(47)씨는 사고로 전치 3주의 부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 사진=마포경찰서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약속 장소에 빨리 가려고 과속 등 난폭운전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