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6 문신 하려다 실수로 999 새긴 살인마…사형 선고

입력:06/01 14:21 수정:06/01 19:10



출옥한 지 단 11일 만에 네 사람을 연쇄적으로 살해한 살인마가 결국 극형을 받았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 법원은 총기를 사용해 네 사람을 살해한 니코 젠킨스(30)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했다.

끔찍한 사건은 4년 전인 2013년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젠킨스는 차량 탈취 혐의로 교도소를 나온 지 단 11일 만에 살인을 저지르기 시작, 총 4명의 목숨을 빼았았다.

이 사건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것은 그의 외모와 진술 때문이다. 젠킨스는 마치 얼굴이 도화지인양 곳곳을 상형문자와 숫자 등의 알수 없는 문신들로 가득채웠다. 특히 이마 쪽에 새기려 한 악마의 숫자 '666'에 얽힌 사연은 헛웃음을 자아낼 정도다. 그는 666 숫자를 거울을 보며 직접 얼굴에 새기려다 실수로 999를 만들었다.

무고한 네 사람을 연이어 살해한 그의 범행동기도 큰 주목을 받았다. 젠킨스는 "평소 믿는 이집트 신이 외국어를 사용하는 사람을 죽여 인신공양하라고 했다"는 기상천외한 진술을 펼쳤다.

범행이 명백한 이번 재판이 4년이나 걸린 이유는 젠킨스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변호인측의 주장 때문이었다. 변호인 측은 "젠킨스가 조현병을 앓고있으며 얼굴과 몸에 문신을 새기는 것은 정신병으로 인한 자해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 측은 "젠킨스의 정신병은 거짓 주장"이라면서 "얼굴 문신이 취미 생활인 사이코패스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결국 이날 재판부는 검찰 측의 손을 들어 젠킨스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브라스카주에서는 사형이 선고될 경우 자동으로 항소돼 젠킨스의 재판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사진=AP 연합뉴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